UPDATED. 2020-09-25 18:40 (금)
포항 주둔 해병대, 구례서 수해 복구 '구슬땀'
포항 주둔 해병대, 구례서 수해 복구 '구슬땀'
  • 바른경제
  • 승인 2020.08.15 1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창헌 기자 = 경북 포항에 위치한 해병대1사단 신속기동부대가 집중 호우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지역을 찾아 수해 복구 지원에 구슬땀을 흘렸다.

15일 구례군 등에 따르면 해병대 1사단 신속기동부대 소속 장병 160여 명이 지원물자와 굴삭기 등 재난구조장비를 갖춘 채 수해 현장에서 신속한 복구에 힘을 보탰다.

이들은 흙탕물에 침수된 집과 훼손된 도로, 폭격을 맞은 듯 폭삭 주저않은 시설하우스 등을 돌며 일사분란하게 복구작전을 펼쳤다. 폭우로 떠내려온 각종 폐기물을 치우고, 가가호호 돌며 방역소독도 빠트리지 않았다.

복구작전에 투입된 장병들은 구례군과 육군31사단 등의 협조로 지역수련원 등지에서 숙영하며 오는 23일까지 복구작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대대장 김형진(43) 중령은 "해병대는 국가와 국민이 원하는 곳이면 어디든지 즉각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며 "재해로 인한 국민적 아픔을 조금이라도 위로하는 한편 빠른 일상 복귀를 위해 정성을 다해 복구작전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해병대 신속기동부대는 2016년에 창설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광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