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2:50 (수)
日외상, 강제징용 "일본기업에 실해 발생 시 대항조치"
日외상, 강제징용 "일본기업에 실해 발생 시 대항조치"
  • 바른경제
  • 승인 2019.05.06 05: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혜경 기자 =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대법원 승소 확정판결로 압류가 이뤄진 일본 전범 기업들의 주식 매각절차에 돌입한데 대해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은 "일본 기업에 실해(실질적 손해)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NHK가 6일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은 방문지인 에티오피아에서 5일(현지시간) NHK기자에게 이 문제와 관련해 "한일관계의 법적 기반이 손상되려 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로서 책임을 가지고 대응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일 한국 정부의 대응이 일본 기업에 실질적인 손해를 발생시키는 상황이 되면,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일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일본 기업 자산을 매각하는 절차에 돌입한 데 대해 "우리 국민의 권리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정부가 개입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힌 데 대해, 고노 외상은 "'사법에 개입한다'는 등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 측이 제대로 해결해줘야 한다(는 의미)"라며," (강 장관의) 발언은 약간 오해를 낳을 수 있다"라고도 했다.
chkim@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