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01:00 (목)
'카카오 논란' 윤영찬 "저의 잘못 송구…질책 달게 받을 것"
'카카오 논란' 윤영찬 "저의 잘못 송구…질책 달게 받을 것"
  • 바른경제
  • 승인 2020.09.09 15: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주홍 기자 =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포털 사이트 카카오의 메인 화면에 불만을 갖고 항의하라는 메시지를 보좌진과 주고 받아 논란이 인 것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송구하다. 저의 잘못이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여야 대표연설의 포털 노출 과정의 형평성에 의문을 가졌던 것"이라며 "제가 의문을 갖고 묻고자 했던 건 뉴스 편집 알고리즘의 객관성과 공정성이었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그러나 보좌진과 대화라 해도 엄밀한 자세와 적절한 언어를 사용하지 못했다"며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선 국회의원으로서 4개월이 지났다. 이번 일을 커다란 교훈으로 삼아 한 마디 말과 한 걸음 행동의 무게를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의원은 전날(8일)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포털 뉴스 메인에 오르자 보좌진에게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달라",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보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이낙연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 당 소속 의원이 국회 회의 중 포털 매체에 부적절한문자를 보낸 게 포착됐다"며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엄중하게 주의를 드린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