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7:10 (수)
"가맹점 지원에 사회 공헌까지"…코로나시대 상생 롤모델 '주목'
"가맹점 지원에 사회 공헌까지"…코로나시대 상생 롤모델 '주목'
  • 바른경제
  • 승인 2020.09.12 0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매장 운영 및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이 증가하면서 이들을 돕기 위해 외식유통업계가 적극 발벗고 나서고 있다.

이 가운데 가맹점 지원을 통한 지역 사회 공헌, 매장 매출 증대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은 코로나시대 새로운 상생 롤모델로 떠오르며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상생으로 주목을 받은 대표적인 사례는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다.

해마로푸드서비스는 코로나 19 장기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들의 생계를 돕기 위해 총 20억원 규모의 긴급 지원에 나섰다.

지원 대상은 '확진자 다수 발생으로 인한 외출 및 외식 위축', '전국 초·중·고등학교 개학 및 전국 대학교 개강 연기' 등 코로나 19 특수 상황으로 매장 매출이 급감해 생계 유지가 어려워진 가맹점 약 200개 매장이다. 해마로푸드서비스는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약 3개월 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해당 가맹점을 돕는 한편,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와 고통을 분담한다는 차원에서 그 의미가 깊다.

지원은 대상 매장의 제품을 본사가 직접 매입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 단체, 기관 등에 기부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웰빙 한식 프랜차이즈 죽이야기는 브랜드 리뉴얼을 도입하는 기존 가맹점에 일정 자금을 지원하며 눈길을 끌었다.죽이야기는 올해 외부 디자인 변경과 솥죽 레시피 도입 등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신규 오픈 가맹점의 경우 새로 변경된 외부 디자인과 솥죽 레시피가 자동 적용되지만 기존 가맹점은 점주의 자율적인 선택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신규 점주들 사이에서 솥죽과 솥밥 맛이 한층 좋아졌고 조리 과정이 편하며 부상도 없다는 호평이 나오면서 기존 점주들의 리뉴얼 수요가 늘어나자 자금 지원을 결정했다.

죽이야기는 상생 경영 차원에서 기존 가맹점의 브랜드 리뉴얼 도입 관련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외부 디자인 변경과 솥죽, 솥밥 설비 도입에 든 자금의 60%까지 현금 지원으로 이뤄진다.

카페 프랜차이즈 요거프레소는 전국 가맹점 운영에 필요한 식∙부자재 364개 물류를 대상으로 7일부터 21일까지 할인 혜택을 적용한다.

전국에 있는 요거프레소 가맹점은 약 2주간 안정적인 매장 운영에 필요한 필수 물류를 구매 횟수 제한 없이 할인 혜택을 적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매달 배달 애플리케이션 요기요와 함께 정기적인 할인 프로모션을 기획하고 이커머스 기업과의 제휴를 통한 이벤트 진행 등이 본사의 '전액 지원' 형태로 진행된다.

편의점 업계도 코로나19로부터 가맹점주와 스태프, 고객의 안전 지키기에 앞장서고 있다.

GS25는 전국 1만 4000여 가맹점과 가맹점 영업을 지원하는 본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약 10만여장의 KF94 인증 마스크를 지급하며 CU와 세븐일레븐은 점포카운터에 비말 차단막을 설치키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