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7:30 (수)
전자증권제도 시행 1년…예탁원, "전자등록 잔고 321조↑"
전자증권제도 시행 1년…예탁원, "전자등록 잔고 321조↑"
  • 김동희 기자
  • 승인 2020.09.16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예탁결제원 예탁원 (사진=뉴시스)

(바른경제뉴스=김동희 기자) 지난해 9월16일 도입한 전자증권제도가 시행 1주년을 맞은 가운데 한국예탁결제원이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했다고 평가했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달 31일 기준 잔고는 5101조원, 전자증권제도 이용발행회사(주식)는 모두 2천588개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

아울러 전자증권제도 의무 적용 대상인 상장회사 미반납 상장주식(실물주권)은 6억5천만주에서 35% 줄어든 4억천만주로 나타났다
.

비상장회사 전자증권제도 참여도 확대되는 추세다. 제도 도입 누적 337개의 비상장회사가 전자증권제도를 이용 중이며, 제도참여율도 4%에서 8.4%로 뛰었다
.

예탁원은 전자증권제도 도입으로 인해 기업공개절차(IPO) 일정에서 실물주권의 발행 및 교부 절차에 소요되었던 기간을 5일가량으로 크게 줄였다. 주주총회 및 주식권리행사를 위한 기준일부터 소유자명세의 통지일까지의 기간이 1~4일가량 앞당긴 것이다
.

예탁원 관계자는 "일정 단축에 따른 금융 기회비용을 산출한 결과 지난 1년간 약 5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확인했다"며 "실물주권 발행비용 절감액도 1년간 약 130억원 및 실기주 발생 가능성 차단에 따른 경제적 효과도 연간 약 7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

예탁결제원은 비상장회사에 대한 지속적인 인센티브 제공과 제도개선을 통해 전자증권제도 이용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전자증권제도 도입에 따른 절차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발행사의 전자증권 전환을 위한 1개월 공고 및 통지 기간 완화 등 제도개선 수요를 파악해 정책당국에 건의할 예정이다
.

아울러 '찾아가는 서비스'를 실시해 정관 변경을 지원하고, 코로나19 확산 상황임을 감안해 비대면 방식의 지원 수단도 마련한다
. 주식발행등록수수료 및 전자투표·위임장 수수료 면제, 증권대행 기본수수료 20% 감면 등 인센티브도 제공할 방침이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