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0:25 (목)
먼 거리 조업어선, 자동 위치확인 무선설비 설치 의무화
먼 거리 조업어선, 자동 위치확인 무선설비 설치 의무화
  • 바른경제
  • 승인 2020.09.17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혜원 기자 = 먼 거리에서 조업하는 어선의 자동 위치확인 무선설비 설치가 의무화된다.

17일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어선설비기준' 및 '총톤수 10톤 미만 소형어선의 구조 및 설비기준' 개정안을 오는 1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20일간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지난 2015년 육상에서 100㎞ 이내 해역의 음성통신과 어선의 위치정보 등을 자동으로 송·수신할 수 있는 데이터 무선통신망을 구축했다. 하지만 100㎞ 이상 떨어진 해역에서는 음성통신만 가능하고 데이터 통신이 불가능해 어선 안전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해수부는 지난해 12월 육상에서 100㎞ 이상 떨어진 해역에서도 어선의 실시간 위치 확인과 긴급조난통신을 할 수 있는 무선설비 개발을 완료했다. 다음 달 중에는 데이터 해상통신망 구축도 끝낼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은 행정예고 후 규제심사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총 21개 근해어업 업종 중 19개 업종에 해당하는 2100여 척의 근해어선이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무선설비를 의무 설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조업거리가 멀거나 주변국 인접수역까지 조업을 하는 업종은 우선 설치 대상이다. 다음해까지는 근해채낚기어업 등 3개 업종, 2022년까지는 근해자망어업 등 7개 업종, 2023년까지는 대형선망어업 등 9개 업종이 대상이다.

다만 근해어업 중 육상으로부터 100㎞ 이내 해역에서 조업하는 잠수기어업, 기선권현망어업은 의무설치 대상에서 제외된다.

해수부는 무선설비 설치 의무화에 따른 어업인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무선설비 설치비용의 70%인 약 280만원을 국비로 지원할 예정이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근해어선의 무선설비 의무 설치로 해양사고 발생 시 신속한 상황 파악과 구조 활동이 가능해져 더욱 안전한 조업환경을 조성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의무설치 해당 어선의 소유주는 업종별 설치 기한을 확인해 기한 내에 무선설비가 설치될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ch1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