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0:15 (목)
김용범 "방역 생활화로 소비 위축 속도 1차 확산기에 비해 완만"
김용범 "방역 생활화로 소비 위축 속도 1차 확산기에 비해 완만"
  • 바른경제
  • 승인 2020.09.17 10: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용성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최근의 경제 동향에 대해 "지난 2~3월 1차 확산기와 비교해 보면 방역 생활화, 안정적인 마스크 수급 등으로 소비위축 속도는 다소 완만한 모습"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소비 비중이 큰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영향 확대가 우려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간 회복세를 보여 온 대중교통 등 이동지표가 지난달 중하순부터 다시 하락세로 전환된 가운데 숙박·음식·여가 등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소비지표도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며 "특히 이번에 영업제한조치가 시행된 업종들의 경우, 매출 감소폭이 1차 확산기를 크게 상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등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사업의 조속한 시행을 통해 이들 업종에 대한 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과 관련된 3차 추경에 대해서는 "지난 7월3일 국회를 통화한 이후 이달 8일까지 총 4조8000억원 중 3조4000억원(70.5%)을 집행했다"고 전했다. 분야별로 보면 디지털 뉴딜이 2조4000억원 중 1조6000억원(64.8%), 그린 뉴딜은 1조2000억원 중 9000억원(73.0%), 안전망 강화는 1조1000억원 중 9000억원(80.3%)을 집행했다.

정책형 뉴딜펀드와 관련해선 "투자 가이드라인을 이달 말까지 마련해 투자대상 분야와 업종 등을 제시할 것"이라며 "뉴딜 분야별 사업설명회도 순차적으로 개최해 시장의 이해를 돕도록 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