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1:10 (목)
심상정 "이상직, 국감 증인 신청…與도 선 긋기 말아야"
심상정 "이상직, 국감 증인 신청…與도 선 긋기 말아야"
  • 바른경제
  • 승인 2020.09.17 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주홍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7일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와 관련해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며 "이 의원은 직접 편법 승계, 차명재산, 선거법 위반 같은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 의원은 1000여명의 노동자와 가족들이 거리에 나앉게 된 지금까지도 제대로 된 입장 하나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책임 있는 입장을 내놓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이 전날(16일) 이 의원을 당내 윤리감찰단에서 조사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이 무산될 때도 605명의 노동자들이 정리해고를 통보받을 때도 보이지 않던 집권여당이 지금이라도 행동에 나선 건 다행"이라면서도 "하지만 민주당이 이 의원과 선 긋는 데만 신경 쓸 일이 아니라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의 고용 안정과 이스타항공의 정상화를 위한 해법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를 향해서도 "이스타항공 노사 테이블을 만들어 일방적인 정리해고를 중단시키고 이 의원 일가의 사재 출연과 정부의 기간산업 안정자금 적용 범위 확대 등으로 이스타항공 등 저가 항공사들이 코로나 위기를 견뎌낼 수 있도록 고용 유지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당정이 마련한 통신비 2만원 전국민 지원 정책과 관련해서는 "국민 다수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하고, 국민의힘부터 열린민주당까지 모든 야당이 반대하고 있다. 정세균 총리나 김경수 경남지사 등 정부여당 내에서도 핵심 인사들이 반대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기어이 밀어붙인다면 아집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도 잘못 판단할 때가 있다. 그럴 때 야당의 지적과 국민의 뜻을 겸허히 수용하는 게 협치"라면서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더 이상 샛길을 찾지 말고 통신비 지급방침을 철회하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유료접종분 독감백신 1100만개에 대해 무료접종을 확대하자는 주장에 대해서도 "건강한 사람 대신 필요한 사람들이 맞아야 할 분량"이라며 "그것을 다 무상으로 돌리면 오히려 필요한 사람들이 기회를 잃어서 백신 공급이 왜곡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