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7:10 (수)
김홍걸 "출당 결정 엄숙히 받아들여…조사 피하지 않아"
김홍걸 "출당 결정 엄숙히 받아들여…조사 피하지 않아"
  • 바른경제
  • 승인 2020.09.19 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진 기자 = 부동산 투기와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돼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이 19일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김홍걸 의원실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김 의원의 뜻을 전했다.

다만 김 의원실 측은 "최인호 대변인의 브리핑에서 '감찰의무에 성실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했다'는 부분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항변했다.

이어 "지난 18일 오후 2시께 의원실에 윤리감찰단 간사가 찾아왔다"며 "김홍걸 의원이 자리를 비운 상황이라 보좌관이 만났고, 오늘까지 소명 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에 승낙했으며, 의원의 대면조사 일정까지 협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코 조사나 감찰을 피하거나 협조를 거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8일 오후 5시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김 의원에 대한 비상징계 절차 및 제명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조사를 개시한 바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했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부동산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당의 품위를 훼손했다고 판단, 제명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비례대표로 당에서 제명되도 무소속으로 의원직은 유지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