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20:00 (일)
산업부, 국제 회의서 "저탄소 경제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산업부, 국제 회의서 "저탄소 경제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 바른경제
  • 승인 2020.09.23 2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욱 기자 = 김정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혁신정책국장이 23일 "한국은 그린 뉴딜을 통해 저탄소 경제·사회로 전환을 추진하는 동시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5차 미션 이노베이션(MI) 장관 회의에서 이렇게 밝혔다. MI는 공공 부문의 청정 에너지 기술 연구·개발(R&D) 투자를 오는 2021년 2배로 확대하기로 한 선언이다. 지난 2015년 11월 21번째로 열린 유엔(UN) 기후 변화 협약 당사국 총회(COP 21)에서 합의됐다. MI 회의에는 현재 미국·영국·중국 등 25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김 국장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는 비대면 기술이 확산하고, 인공지능(AI)·빅 데이터 등 신기술 융·복합을 통한 에너지 산업의 스마트화가 촉진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MI 2단계는 이런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청정 에너지 혁신 가속화를 위한 노력, MI 2단계 추진 방향 및 기여 방안 등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회원국은 공동 성명을 발표해 MI 2단계의 목표와 이행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MI 2단계는 청정 에너지 투자 촉진 지원 체계 등 '이노베이션 플랫폼'과 기술 혁신을 위한 도전적인 과제인 '미션'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MI 2단계의 내용은 2021년 4월 칠레에서 개최되는 제6차 MI 장관 회의에서 발표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