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19:20 (일)
기재차관 "우리 증시 변동성 커질 가능성…각별한 주의 필요"
기재차관 "우리 증시 변동성 커질 가능성…각별한 주의 필요"
  • 바른경제
  • 승인 2020.09.24 0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종택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세계 주요국 증시 변동성 확대에 따라 우리 증시 역시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용범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이 같이 평가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 차관은 "국내 주식시장의 경우, 지난주 연중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강한 상승세를 보여 왔다"면서도 "그간 큰 폭으로 상승했던 글로벌 증시는 향후 경기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 기술주 하락 등으로 9월초 이후 조정되는 모습을 보이며 시장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지난 15일 코스피는 4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2443.6포인트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2018년 6월12일(2468.83) 후 가장 높았다. 하지만 이후 하락세로 돌아서 2333.24포인트까지 떨어지는 등 다소 흔들리는 모습이다.

김 차관은 국내 외환시장에 대해서도 환율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원-달러 환율은 9월 중반까지 1180원대를 유지하다가 최근 일주일 사이에 1150원대까지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다"며 "이러한 환율 하락은 최근 중국경제 회복 등에 따른 위안화 강세에 원화가 동조 현상을 보인데 주로 기인한 것으로 시장에서는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같은 위안화의 움직임 외에도 유럽의 코로나19 재확산, 미 대선을 앞둔 미·중 갈등 심화 우려 등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을 확대시킬 수 있는 여러 요인들이 상존하고 있다"며 "정부는 대내외 불확실성이 큰 만큼 앞으로도 관련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면서국내 외환·금융시장의 안정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을 막기 위해 마련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서는 속도감 있게 집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차관은 "한정된 재원을 활용해 어려울 때 더 어려운 취약계층을 맞춤형으로 두텁게 지원을 하는 데 중점을 둔 만큼 민생 애로를 조속히 해소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에 지원금이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사업부처의 행정정보 등을 활용해 지급 대상자를 조속히 확정하고 간편한 신청·심사를 거쳐 추석연휴 전 최대한 집행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과제는 우리 사회의 총비용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방역과 경제가 함께 가는 길을 모색하는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무엇보다 취약계층에 대한 충격완화에 우선순위를 두고 사회안전망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