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20:20 (일)
8‧15비대위 "개천절 집회 중단한다고? 택도 없는 소리"
8‧15비대위 "개천절 집회 중단한다고? 택도 없는 소리"
  • 바른경제
  • 승인 2020.09.24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아 기자 = 김문수 전 경기지사, 서경석 목사 등 일부 보수단체 인사들이 "정부가 쳐놓은 코로나19의 덫에 걸리지 않겠다"며 개천절 집회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8·15집회 참가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강행 입장을 고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서경석 목사, 이계성 대한민국 수호 천주교모임 회장, 웅천스님 등은 24일 오전 11시 국회의사당 앞에서 '10·3 광화문집회 중단선언' 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지금 10월3일 광화문집회를 최대한으로 악용해 우파시민단체를 코로나19 전파의 주범으로 매도하고, 국민의 지탄대상으로 삼는 문재인 정권의 '코로나 정치'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이미 문재인 정권은 10월3일을 전후해 10인 이상의 모든 집회를 불허하고 종로구와 중구 전체를 집회금지구역으로 설정해 우파궤멸을 위한 작전 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광화문집회에 앞장서 온 우파시민사회 지도자들은 이번 10월3일 광화문집회의 중단을 선언하고 정부가 쳐놓은 코로나의 덫에 걸리지 않아야한다"고 했다.

하지만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8·15 비대위는 그대로 1000명 이상 규모의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최인식 비대위 사무총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중단은) 택도 없는 소리"라며 "(김문수 전 지사 등) 그 사람들은 자격이 있는 사람들이 아니다. 그 분들은 그 분들이 (결정)하고 책임지면 된다"고 말했다.

최 사무총장은 이르면 오는 25일 법원에 집회를 할 수 있도록 요청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개천절과 한글날에 신고된 10인 이상 서울 내 집회에 대해 모두 금지통고를 한 상태다. 서울시는 10인 이상 집회 금지 조치를 다음달 11일까지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차량 안에서 하는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집회도 금지통고 대상에 포함시킨 상황이다.

자유연대, 우리공화당 산하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석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여론이 악화되자 개천절 집회를 취소하거나 계획 재검토에 들어갔다.

한편 서울북부지검은 방역 지침을 어기고 현장 예배를 강행한 혐의를 받는 사랑제일교회 관련자와 김 전 지사 등 14명을 감염병예방법 위한 혐의로 전날 불구속기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