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20:30 (일)
軍, 오전 11시께 연평도 실종 공무원 월북·사살 관련 발표
軍, 오전 11시께 연평도 실종 공무원 월북·사살 관련 발표
  • 바른경제
  • 승인 2020.09.24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로 기자 =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한군 총격에 숨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군이 24일 오전 11시께 사건 관련 공식 발표를 할 예정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11시를 전후해 사건 개요를 설명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은 해당 공무원의 월북 시도 여부, 북한군 총격에 따른 사살 여부 등을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1일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47)는 월북을 목적으로 해상을 표류하던 중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정부 당시 박왕자씨에 이은 북한에 의한 우리 국민 사살 사례가 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북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A씨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사건을 수사하는 인천해양경찰서는 A씨가 승선했던 해양수산부 소속 499t급 어업지도선 A호를 소연평도 해상에서 조사한다. 인천해경서 소속 수사관 3명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 있는 어업지도선에 승선해 조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