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09:35 (화)
서울 도봉구 소재 예마루 데이케어센터서 총 15명 집단감염
서울 도봉구 소재 예마루 데이케어센터서 총 15명 집단감염
  • 바른경제
  • 승인 2020.09.24 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슬기 기자 = 서울 도봉구 창동에 위치한 노인주간보호시설인 '예마루 데이케어센터'에서 총 1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감염됐다.

24일 서울시, 도봉구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해당 데이케어센터 이용자 1명(80대)이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후 방역당국이 직원, 이용자 총 15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검사결과 이 중에서 직원 6명, 이용자 8명 등 총 14명이 24일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서울시는 "확진자 가족 등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추가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