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09:30 (화)
현대건설, 음식물 악취관리 시스템 '홈스' 국내 최초 개발
현대건설, 음식물 악취관리 시스템 '홈스' 국내 최초 개발
  • 바른경제
  • 승인 2020.09.24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세훈 기자 = 현대건설은 국내 최초로 음식물 처리장, 하수 처리장 등의 환경기초시설을 위한 악취관리 시스템 '홈스'(HOMS:Hyundai Odor Management System)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홈스는 환경기초시설의 내부와 부지경계선의 악취농도를 실시간 관리하고, 악취가 주변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는 악취관리시스템이다. 현대건설은 이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 6월 특허 출원을 마쳤다.

홈스는 각 실별로 온도, 습도, 암모니아, 황화수소, 휘발성 유기화합물 5가지 센서의 측정값만을 바탕으로 복합악취로 표현해내는 자체 알고리즘을 보유하고 있다.

또 공기가 고기압에서 저기압으로 흐르는 성질을 이용한 차압제어 기술을 통해 악취가 발생되지 않는 공간은 공기압을 높이고 악취가 발생하는 공간은 공기압을 낮춰 악취가 외부로 배출되지 않도록 한다.

현대건설은 이 시스템을 '충주 음식물 바이오 에너지 센터'에 처음으로 적용했다. 이를 통해 우수한 악취 관리 효율성을 검증했으며 향후 적용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소 관계자는 "악취 공해의 예방과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증가하는 환경적 요구에 당사가 개발한 홈스가 좋은 해답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 연구를 통해 여러 환경 공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관리하는 체계 마련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