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3:00 (수)
이동걸 회장, `민주당 20년 가자' 건배사 논란에 "정치적 의도 없었다"
이동걸 회장, `민주당 20년 가자' 건배사 논란에 "정치적 의도 없었다"
  • 바른경제
  • 승인 2020.09.24 1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효령 기자 = 산업은행은 이동걸 회장의 건배사 논란과 관련해 "고별의 자리라는 성격을 감안하여 정치원로의 노고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한 건배사로,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24일 밝혔다.

이어 "사려 깊지 못한 발언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는 발언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의 전기 만화책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이 전 대표가 하신 말씀 중 가장 절실하게 다가온 것이 '우리(민주당)가 20년 해야 한다'고 한 것"이라며 "민주 정부가 벽돌 하나하나 열심히 쌓아도 그게 얼마나 빨리 허물어질 수 있는지 봤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건배사로 "가자! 20년!"을 제안했다. 이에 국책은행장으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