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4:00 (수)
[공직자 재산공개]박은정 前 권익위원장 19억6500만원…4억898만원 감소
[공직자 재산공개]박은정 前 권익위원장 19억6500만원…4억898만원 감소
  • 바른경제
  • 승인 2020.09.25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규 기자 = 박은정 전 권익위원장이 19억65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2020년 고위공직자 정기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박 전 위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장남 명의로 총 19억657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전 위원장의 재산은 지난해 22억5935만원보다 총 4억898만원 감소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이 감소한 데다가, 장남이 아파트 전세 보증금(281만5000원)으로 예금이 줄면서 총 재산이 감소했다.

박 전 위원장은 서울 종로구 청운동 소재 본인 명의의 아파트(132.39㎡)로 6억9200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로 된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아파트(156.99 ㎡)로 11억6000만원을 별도로 신고했다. 배우자는 또 경북 안동시 서후면 인근의 임야 2만6677㎡(2499만원)를 신고했다.

박 전 위원장은 배우자 소유의 영등포 아파트 전세보증금 마련을 위해 본인과 배우자, 장남의 예금을 더해 4100만원의 예산이 감소했다. 배우자 명의로 된 6억3000만원의 임대보증금과 장남 명의의 채무(7000만원) 발생으로 전체 재산이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