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4 10:50 (수)
송현정 기자 비판 여론에 文 "오히려 공방 더 있었어도…"
송현정 기자 비판 여론에 文 "오히려 공방 더 있었어도…"
  • 바른경제
  • 승인 2019.05.10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진행된 국내 언론과 첫 단독 대담에서 사회자인 송현정 KBS 기자의 진행 태도와 방식을 두고 일부 여론이 들끓는 데 대해 "오히려 더 공방이 있었어도 괜찮을 텐데…"라며 10일 오전 참모진들에게 사뭇 아쉬움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대담 사회자의 태도를 두고 문 대통령 지지층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제기되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기자에 대한 비난 여론에 대해서는 저희가 뭐라고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라고 했다.

다만 "다만 대담이 끝난 이후에 문 대통령이 불쾌해하거나 그런 것은 없었다"며 "오히려 더 공격적인 공방들이 오갔어도 괜찮아겠다는 말씀도 하셨다"고 전했다.

대담 후 송현정 기자 이름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주요 포털사이트 상위권에 오르며 화제가 되고 있다. 사회자가 대담 중 대통령의 말을 자주 끊거나 기습 질문을 던지는 모습은 적절치 않았다는 이유에서 문 대통령 지지층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나아가 야당에서 문 대통령을 맹공할 때 사용하는 '독재자'라는 단어도 대담에서 등장하면서 논란이 거세졌다.

사회는 "청와대가 주도해 야당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정국을 끌어가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에서 대통령께 '독재자'라고 얘기하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재자라는 말을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처음 미소를 보이다가도 곧장 패스트트랙의 성격을 언급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물리적인 저지를 하지 않기로 하고 그 해법으로 패스트트랙이라는 해법을 마련한 것"이라며 "그 해법을 선택하는 것을 가지고 독재라고 하는 것은 조금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이어 "촛불 민심에 의해서 탄생한 정부에 지금 독재, 그냥 독재라고 하면 또 설득력이 떨어질 수 있으니까 색깔론을 더해서 좌파 독재 그런 식으로 규정짓고 추정하는 것은, 참 뭐라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에 진행자는 "그렇게 (독재자라고) 부르지만 만나야 할 상대라고는 생각하느냐"고 되물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KBS 게시판에는 항의 글이 빗발치고 있다.

'KBS는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을 본 국민에게 사과하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청원도 올라왔다. 해당 청원글에는 5900여명이 동의했다. 또 'KBS 수신료를 폐지해 달라' 제목으로 올리온 글에도 5000여명이 청원 동의를 표했다. '대통령의 대담은 검증된 실력을 가진 대담자와 진행하도록 하여 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와대 청원 글에는 1만3500여명이 동의했다.

최초 청원자는 "진행된 대담을 보면서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며 "사회자의 질문 태도는 불량스럽기 짝이 없고 시청자로 하여금 불쾌함을 느끼게 할만큼의 표정과 태도도 문제였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답변을 하는 중간 중간 답변을 다 끊어먹고 말을 막았다. 답변을 하고 있는 도중인데도 사회자가 말을 하여 대통령의 답변을 들을 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KBS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날 오전 11시50분 기준 2500여개의 글이 올랐다. '예의가 없다', '말 자르기가 너무 무례하다, '화가 난다' 등의 글이 폭주했다. 공영방송 수신료를 폐지하라는 글까지 게재됐다.

KBS 시청자권익센터 코너에는 '문재인 정부 2주년 대담 프로그램의 진행자 질문 수준과 대화 방식에 대해 질문한다'는 제목의 청원을 포함해 수십 건의 항의 글이 올랐다. 해당 글은 이미 1만2000여명 이상이 동의했다.
rediu@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