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5:30 (월)
강기정 "파렴치범 만들어"…김봉현 고소, 조선일보에 소송
강기정 "파렴치범 만들어"…김봉현 고소, 조선일보에 소송
  • 바른경제
  • 승인 2020.10.11 2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해리 기자 = 강기정 전 청와대 수석이 오는 12일 라임사태 배후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자신에게 5000만원을 줬다는 취지의 법정진술을 한 것에 대해 서울 남부지검에 명예훼손 및 위증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강 전 수석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강세의 증인으로 나온 김봉현이 5000만원을 주었네, 말았네 하며 변호사법 위반 여부를 다투고 있다"며 "황당한 것은 두 사람의 다툼에 제 이름 석자가 등장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급기야 조선일보가 앞장서서 '김봉현이 강기정 청와대 수석에게 5000만원 줬다'는 허위기사를 만들어 낸다"며 "대통령 정무수석을 지낸 저를 한 순간에 파렴치범으로 만들어 버렸다"고 했다.

이어 "내가 왜 돈을 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하나, 며칠째 곰곰이 생각해 본다. 싸움을 먼저 걸지 않으나, 걸어온 싸움은 피하지 않는다"며 조선일보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제기도 예고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8일 횡령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지난해 7월 강 전 수석에게 '금융감독원 검사 무마'를 위해 5000만원을 건넸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