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5:45 (월)
'옛 친문' 유재일, 野 유튜브서 "조국·추미애, 하나의 우상"
'옛 친문' 유재일, 野 유튜브서 "조국·추미애, 하나의 우상"
  • 바른경제
  • 승인 2020.10.11 2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기자 = 한때 친문(친문재인) 성향이었으나 정부를 비판하는 쪽으로 돌아선 유재일 평론가가 "정부가 바뀌어도 문제점이 개선이 안 된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산하 여의도연구원의 지상욱 원장은 11일 공개한 유튜브에서 유 평론가를 인터뷰했다. 여의도연구원이 이날부터 시작한 '소통(疏通)하면 대통(大通)한다' 유튜브 대담 시리즈의 첫 편이다.

이날 유 평론가는 한때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했으나 비판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저는 기본적으로 그렇게 변하지 않았고, 제가 변한 게 아니라 저 쪽(여당)이 변했다"고 답했다.

그는 "제가 박근혜 정부 때 실망한 것은 금융 문제들이었는데, 그때 관찰한 사람들이 조국 펀드에 그대로 있더라"며 "문제점은 개선이 안 되고, 소위 '해 먹는', 수입을 추구하는 그런 태도가 정부가 바뀌어도 안 바뀐다. 정치권 언저리의 금융업자들과 금감원 사람들, 청와대 사람들이 이렇다면 나라에 미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국민의 힘을 지지하지 않는 것도, 기본적으로 문제점을 고치는 것(이 중요하다)"며 "반성하고 문제점을 고치는 세력이 빨리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는 "사과를 왜 안 하냐는 것"이라며 "조국이 됐건 추미애가 됐건 하나의 우상이다. 근대정치는 이성과 합리성이어야 하고 인간은 실수할 수 있는데, 지지자들에게 '이 사안은 졌다' 이런 게 없는 거다. 모든 사안을 이겨야 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오류가 있어도 진영논리가 되고, 우리 편이라는 정치적 우상이 무슨 말을 해도 같은 편이 뭐라고 하면 안 되는 거다. 무오류성을 위한 프레임"이라고 짚었다.

최근 북한이 해수부 공무원을 피살한 사건에는 "최고직 지도자가 두 번 사과했으면 된 것이 아니냐고 하는데 이것도 김정은의 우상화"라며 "돌아가신 분의 목숨과 김정은의 사과 두 마디가 등가가 될 수 있나. 어이가 없는 것이다. 군대는 뭐하러 있나. 바로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