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5:45 (월)
원희룡 "대선 준비하겠다…10~11월에 구체화 예정"
원희룡 "대선 준비하겠다…10~11월에 구체화 예정"
  • 바른경제
  • 승인 2020.10.11 2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1일 차기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 인터뷰에서 대선에 출마하느냐는 질문에 "네, 준비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우선 경선을 이겨야 하기 때문에 지금 1단계 자체 정비를 많이 하고 있다"며 "국민들에게 '이런 식으로 하겠다'는 것을 조만간 당당하게 밝힐 것이다. 10~11월에 구체화해서 국민들에게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보수 야권에서 꼽을 수 있는 또 다른 대선 후보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라고 답했다. 그는 "여론조사가 나오는 두 사람은 인정하고 들어가겠다"고 했다.

반대로 여권에서 후보로 꼽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평가에는 "현 정부가 잘 하고 있으니 이어받겠다고 하는 상대는 쉬운 상대"라며 "잘못됐고 다 새롭게 뜯어 고치겠다고 나오는 후보가 어려운 후보"라고 말했다.

야권 진영에서 눈에 띄는 주자가 없다는 지적에는 "우선 무대가 없고 출연자들이 아직 등장을 안 했다"며 "김종인 비대위원회에서 하는 일인데, 매번 무대를 세우기 위한 땅 다지기만 해서는 이미 시간이 다 흘러간다. 어느 정도 땅이 골라졌으면 이제 당 안과 밖에 있는 출연진들이 다 등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의 협력 여부에 대해서는 "안철수 대표와도 큰 목표가 같으면 같이 해야 한다"며 "대신 대화와 합을 맞추는 과정이 필요하다. 앞으로의 과정에서 많은 대화와 서로 간의 접촉, 작은 것부터 협력하는 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