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4:10 (목)
한은, 기준금리 0.50% 동결…완화적 통화정책 기조 유지
한은, 기준금리 0.50% 동결…완화적 통화정책 기조 유지
  • 김기론 기자
  • 승인 2020.10.14 09: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 자금 화폐 동전 금리 은행 저금 예금 적금

(바른경제뉴스=김기론 기자) 14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0.5%로 동결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완화적 통화 기조를 유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주식시장으로 쏠리는 현상이 심화되면서 추가로 금리를 내리기는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한은이 당장 금리를 내리기도, 올리기도 쉽지 않은 만큼 경제 불확실성이 계속될 경우 내년에도 금리동결을 이어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회의를 갖고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0.5%로 동결했다.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된 지난 3월 연 1.25%에서 0.75%로 인하하고, 5월 다시 0.5%로 낮춘 뒤 7월과 8월, 이달에 걸쳐 세 차례 연속 금리를 동결한 것이다.

 

이번 금리동결은 시장의 예상과도 부합한 것으로 파악된다.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회복이 지연되고 있지만, 그동안의 금리인하로 급증한 가계부채 문제 등을 감안했을 때 한은이 금리 조정에 나서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대체적이었다. 최근 금융투자협회가 채권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전원(100명)이 이달 기준금리 동결을 점쳤다.

 

초저금리 기조 속에서 가계부채가 급증하고 부동산과 주식시장으로의 자금쏠림 현상이 심화되면서 금융불균형에 대한 우려는 한층 높아지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금리를 추가로 내릴 경우 아무리 돈을 풀어도 경기가 살아나지 않는 '유동성의 함정'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많다. 뚜렷한 금리조정 명분이 없는 한은으로서는 당분간 금리동결 기조를 선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은은 금리 외에 국채 매입 등 비전통적 수단을 활용하는 데에 초점을 맞춰나갈 것으로 보인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상당 기간 현 수준에서 유지하면서 채권시장 수급 이슈 등과 관련해 국채 매입 등을 통한 대응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