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6 03:00 (일)
한예리 할리우드 첫 주연작 '미나리' 미들버그영화제 '배우조합상'
한예리 할리우드 첫 주연작 '미나리' 미들버그영화제 '배우조합상'
  • 바른경제
  • 승인 2020.10.17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기자 = 배우 한예리의 할리우드 첫 주연작 '미나리'가 '제8회 미들버그 영화제(Middleburg Film Festival)'에서 배우조합상인 '앙상블 어워드(Ensemble Award)를 수상했다고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가 17일 밝혔다.

15일 개막해 18일까지 버지니아주 미들버그에서 열리는 이 영화제는 아카데미상의 길목이 되어주는 주요 영화제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배우조합상 수상작인 '미나리'는 미들버그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17일 오후 7시부터 24시간 동안 상영된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예리 외 스티븐 연, 윤여정, 윌 패튼,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가 출연했다. 영화 '문유랑가보'로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하고 AFI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리 아이작 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지난 9월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가 예측한 '2021년 오스카 후보 예측' 작품 중 '작품상'과 '아카데미 각본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2월 개최된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에서는 자국 영화 경쟁 부문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수상,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다음 달 개막하는 제40회 하와이 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도 선정되며 연이은 낭보를 전했다.

영화 '미나리'는 21일 시작하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초청돼 국내 관객들에게 첫선을 보인다. 미국에서는 내년 2월 말 개봉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