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6:20 (목)
셀트리온 찾은 이낙연 "최초 코로나19 청정국 가능"(종합)
셀트리온 찾은 이낙연 "최초 코로나19 청정국 가능"(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0.10.18 18: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섭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셀트리온을 비롯한 국내 기업들이 강력한 치료제를 조기에 대량 생산하면 우리는 코로나19를 조기 종식하고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청정국이 될 수도 있다"며 "그 꿈은 가능할 것이라고 저는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와 함께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셀트리온 2공장 연구소를 찾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장을 점검하고 연구진을 격려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우리나라는 코로나19 방역 모범 국가라는 세계적 평가를 받고 있다. 그것은 우리가 조기에 광범한 진단을 할 수 있었던 데서 출발했다"며 "이제 우리는 조기 광범 치료에 도전하고 있다. 그것은 확실한 치료제를 조기에 대량생산하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 청정국의 꿈이 하루라도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며 "우리는 코로나를 조기 종식해야 하는데 거기에 머무르지 말고 코로나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 한국판 뉴딜이 중심"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한국판 뉴딜에 더해 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오래 전부터 주목해 왔다"며 "셀트리온을 포함한 국내 바이오 기업들은 이미 눈부시게 성장하고 있다. 앞으로도 가파르게 도약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의 바이오헬스 본부를 신설해서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 방안을 본격적으로 강구하겠다"며 "코로나 조기 광범 진단에서 우리는 국제사회에 공헌했다. 이제는 조기 광범 치료에서도 국제사회에 공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조기진단과 조기치료가 답"이라며 "임상 및 각 개발단계별로 긴밀하게 협의하고 정보를 공유해 치료제 개발이 빨라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바이오헬스 지원에 역점을 두기 위한 바이오헬스본부장 인선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한준호 K-뉴딜위원회 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와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통합 후 첫 회의에서 "냉전 시대에는 핵을 가진 나라가 세계를 제패한 것처럼 이제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를 가진 나라가 세계를 선도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코로나 치료제에 관심을 가져왔다. 추석 연휴 중인 지난 2일에는 충북 오송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사를 방문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