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9:15 (수)
"삼성, 이건희 회장 반도체사랑의 결과" 박영선, SNS서 추모
"삼성, 이건희 회장 반도체사랑의 결과" 박영선, SNS서 추모
  • 바른경제
  • 승인 2020.10.25 1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환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이 25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향해 "오늘의 삼성은 이건희 회장님의 반도체사랑이 만든 결과"라며 추모했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1993년 이건희 회장님의 프랑크푸르트 신경영 선언(마누라 자식빼고 모두 바꿔라) 이후 삼성전자는 휴대전화와 반도체에서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장관은 공중파 방송기자 시절 목도한 이 회장의 반도체 사랑도 증언했다. 그는 "1980년대 말 어느 해 여름. (이 회장이)제주도 전경련세미나에서 한 시간 가량 반도체의 미래에 대해 출입 기자들과 강의 겸 긴 대화를 나누신적이 있다"고 회고했다. 이어 "게토레이 한잔을 물컵에 따라놓으시고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반도체에 대해 열변을 토하시며 ‘난 지금 반도체에 미쳐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소개했다.

박 장관은 이 회장이 당시 소개한 일본 영화 한 편도 소개했다. 그는 "일본 영화 천칭은 선대 이병철 회장께서 강추해주셔서 여러번 보셨다고 (이 회장이) 말씀하셨던 것이 오래 기억에 남았다"며 "그후 천칭을 수소문 해서 저도 봤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영화 천칭을 다시 떠올리면서, 대한민국 반도체신화를 이룬 이건희 회장님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