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4:10 (월)
광주서 금융·수사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잇따라…"피해 주의"(종합)
광주서 금융·수사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잇따라…"피해 주의"(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0.10.26 1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훈 김혜인 기자 = 광주에서 금융·수사기관을 사칭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보이스피싱 피해자로부터 받은 돈을 총책에게 건넨 혐의(사기)로 A(53)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올해 7월31일부터 8월14일까지 광주·인천·대전·청주·원주 등 전국 각지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자 8명으로부터 2억5000여만 원을 받아 총책에 전달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총책으로부터 건당 20만~60만원 상당의 수수료와 교통비·식비 등 출장 경비를 제공받고 수금책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보이스피싱 일당은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기존 대출금을 일시 상환하면 저금리 상품으로 전환해주겠다"고 속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금융기관 관계자 행세를 하며 범행했으며, 수사기관의 추적을 따돌리고자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무통장 입금 방식으로 100만원씩 나눠 총책에게 송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남부경찰서도 보이스피싱 수금책 역할을 한 혐의(사기)로 B(4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B씨는 지난 23일 오후 12시30분께 전남 화순 한 초등학교 주변에서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자로부터 건네받은 3000만 원 중 일부를 총책에게 송금한 혐의다.

조사 결과 B씨는 보이스피싱 일당으로부터 일정 금액의 수수료를 받고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B씨에게 돈을 건넨 피해자도 "저금리 전환 대출을 해주겠다"는 말에 속은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남구 봉선동의 한 은행에서 무통장 입금 방식으로 10차례에 걸쳐 1000만 원을 총책에게 송금하다, 이를 수상히 여긴 은행 직원에 의해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B씨의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 22일 오후 1시30분께 남구 모 아파트에 사는 70대 주민이 절도형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입어, 경찰이 용의자를 쫓고 있다.

이 주민은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팀 형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일당의 전화를 받고, 계좌에 있던 현금 3300만 원을 인출한 뒤 냉장고에 보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동남아 국적으로 보이는 용의자가 자택에 침입해 현금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확인,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총책 검거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용등급 상승, 거래 실적, 저금리 전환 대출을 미끼로 한 금품 요구는 거듭 확인해야 한다"면서 "최근 금융 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증가하고 있는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광주에서 보이스피싱 438건이 발생했다.

피해금액은 89억 원에 이른다. 유형별로는 대출사기형 379건, 77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고 기관사칭형은 59건, 피해액은 12억 원으로 확인됐다.

범죄수법은 ▲계좌 이체 200건 ▲대면 편취 195건 ▲상품권 등 현금외 요구 30건 ▲피싱 혼합형 7건 ▲배송형 2건 ▲가상계좌 이체 2건 ▲특정장소 지정 1건 ▲절취 1건 등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hyein0342@newsis.com

 

[광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