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0:15 (목)
산업부, 산단 기업 100곳 뽑아 '클린팩토리' 만든다
산업부, 산단 기업 100곳 뽑아 '클린팩토리' 만든다
  • 바른경제
  • 승인 2020.10.27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저탄소·녹색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사업장 100곳을 뽑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산단 내 클린팩토리 구축 지원 사업' 대상 사업장을 발표했다.

이 사업을 통해 중소·중견 사업장은 미세먼지, 온실가스, 폐기물, 유해화학물질 등 4대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한 맞춤형 공정 개선·생산 설비 보급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앞서 3차 추가경정예산에 새로 반영된 그린뉴딜 관련 사업으로 2025년까지 총 1750개 사업장을 지원하게 된다.

산업부는 7개 스마트산단 내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126개 사업장의 신청을 받아 현장 진단, 사업계획서 평가 등을 거쳐 94곳을 가려냈다. 또한 환경부의 스마트생태공장 사업과 연계해 지원 효과가 우수한 6개 사업장을 뽑았다.

산단별로는 반월·시화(37개), 성서일반(24개), 남동(14개), 창원(11개), 구미(8개), 기타(6개) 순이다. 업종별로 나누면 금속·기계(30개), 화학·고무(14개), 전기·전자(9개), 섬유(8개), 자동차(7개) 순으로 많았다.

이번에 선정된 100개 사업장에는 친환경 공정 개선과 설비 보급에 총 24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기업이 부담해야 할 자금은 22억8000만원으로 보조율은 51.8%이다.

이를 통해 청정 생산 설비 보급, 부산물·폐기물 등 현장 재이용 시스템 구축, 친환경 연료 전환 등이 추진된다.

산업부는 이번 지원으로 2030년까지 온실가스 2만5000tCO₂, 폐기물 2500t, 대기오염물질 80t의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다. 연간 생산비용 절감 효과는 약 15억원으로 추정된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나날이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 규제와 기후 변화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생산 공정 혁신을 통한 친환경화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