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0:25 (목)
GTX B·C 환승 청량리역, '동일 승강장 환승시스템'으로 만든다
GTX B·C 환승 청량리역, '동일 승강장 환승시스템'으로 만든다
  • 바른경제
  • 승인 2020.10.27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세훈 기자 = 향후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B·C 노선의 환승역이 될 청량리역에 이동 없이 동일 승강장에서 환승하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또 청량리역 앞 왕산로 버스정류장은 환승센터로 재편해 GTX의 효과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27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서울특별시,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청량리역 광역환승센터 종합구상안'을 발표했다.

'청량리역 광역환승센터 종합구상안'은 GTX B, C노선 개통과 함께 광역교통의 핵심 결절점(結節點·여러 기능이 집중되는 접촉 지점)이 될 청량리역에 환승시스템을 구축하고, 일자리·문화·주거가 어우러지는 동북권 광역거점을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청량리역은 앞으로 11개 철도노선을 중심으로 하루 30만 명 이상이 모이는 교통의 허브이자 일자리·문화 등이 어우러진 수도권 동북부 최대 광역중심지로 새롭게 태어날 전망이다.

이번에 정부가 마련한 종합구상안의 핵심은 ▲GTX B·C 노선 수평환승시스템 구축 ▲청량리역 앞 버스환승센터 구축 ▲청량리역 일대 복합개발 등으로 요약된다.

우선 청량리역은 수평환승시스템으로 구축된다. GTX B, C노선이 교차하는 청량리역은 노선간 별도의 이동 없이 동일 승강장에서 바로 환승할 수 있는 수평환승시스템을 구축해, 수도권 대중교통의 골격인 GTX의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현재 수평환승시스템은 김포공항역(공항철도-9호선), 금정역(1호선-4호선)에 구축돼 있다.

정부는 또한 GTX 운행시간과 배차간격 등을 조정해 GTX B, C노선 간 환승 대기시간이 최소화 되도록 검토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초' 단위 환승시스템이 구축될 경우 대중교통 이용자들의 편의가 확대되고 경기 동부(남양주 등)와 경기 북부(양주·의정부 등)에서 서울·경기 남부로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또 GTX를 중심으로 한 혁신적인 연계교통체계도 구축한다.

1호선, 지상철도(분당선 등), 버스 등 모든 교통수단에서 GTX 환승이 쉽고 빠르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게 국토부의 구상이다.

지상부 교통체계는 현재 청량리역 앞 왕산로에 밀집돼 있는 버스정류장을 환승센터 중심으로 재편해 버스와 철도 간의 환승동선을 줄이고 지상부의 교통혼잡과 보행자 안전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특히 버스환승센터를 통해 청량리역 일대에서 단절됐던 버스중앙차로를 연결함으로서 교통흐름을 개선하고, 구리·남양주 방면을 오가는 광역버스가 불필요한 우회로 인해 교통 혼잡을 야기하지 않도록 구상할 방침이다.

아울러 청량리역 광장 하부에는 GTX, 1호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객들을 위한 통합대합실을 설치해 접근성을 높이고 환승동선을 최적화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향후 대광위·서울시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버스환승센터를 지하로 배치하는 방안 등을 보다 면밀히 검토해 현재의 환승서비스 수준(D~E 등급)보다 향상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정부는 또 청량리역 일대에 일자리·문화·주거가 어우러지도록 복합개발을 추진한다.

광역환승센터와 함께 청량리역 일대를 동북권의 균형발전과 성장을 이끄는 광역교통·경제·생활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핵심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홍릉연구단지 및 인접 대학 등과의 시너지를 활용해 지역에 특화된 일자리 창출 및 신성장 산업 육성을 위한 상업·업무기능을 강화하고, 이와 연계한 청년주택, 문화시설 등도 함께 도입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청량리역 일대 복합개발과 함께 주변지역에 대한 선제적 관리방안을 수립해 청량리역 일대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지역 간 연결성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국토부는 아울러 청량리역을 중심으로 도심으로 연결되는 '상업·업무축', 홍릉클러스터 등으로 연결되는 'R&D·산학연계축', 서울시립대로 연결되는 '청년창업·문화축'을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최기주 대광위 위원장은 "GTX 개통으로 수도권의 교통 패러다임이 크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대비해 GTX 연계교통 체계와 주변부의 공간계획을 동시에 계획할 필요가 있어 서울시와 함께 종합구상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구상한 계획들이 GTX와 연계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서울시, 철도공사 등 관계기관과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