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1:05 (목)
미국인 68% "코로나19 확진자, 개인적으로 아는 사람"
미국인 68% "코로나19 확진자, 개인적으로 아는 사람"
  • 바른경제
  • 승인 2020.10.28 0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원 기자 = 미국인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아는 사람'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기록 중인 가운데 최근 들어 다시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 미국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NBC방송과 서베이멍키(Survey Monkey)가 27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의 68%가 코로나19 확진자를 개인적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NBC는 특히 정파적으로 답을 달리했을 가능성을 분석했는데 정치적 성향과 무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신을 무당층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61%로 가장 낮았고, 민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의 72%로 가장 높았다. 공화당 지지자는 66%가 확진자를 알고 있다고 했다.

지난 한 달 동안 가족 중 누군가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한 응답자도 34%에 달했다. 3명 중 1명꼴로 가족이 검사를 받은 셈이다.

또한 응답자의 74%는 코로나19가 자신의 삶에 매우 중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선 45%가 매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한 비율은 28%다.

경제 재개와 관련해선 53%가 너무 빨리 재개하는 것을 우려한 반면 43%는 너무 늦게 하는 것을 더 우려했다.

미국에선 코로나19가 다시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일부 주(州)에선 기록적인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지난 23일과 24일 미 전역에서 이틀 연속 8만30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역대 기록을 갈아치웠고 일일 사망자도 1000명을 넘나들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는 873만5300여 명, 누적 사망자는 22만6100여 명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일~25일 미국 성인 남녀 7만390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1.0%포인트다. 18세 이상 미국 인구통계학적 구성을 반영하기 위해 연령, 인종, 성별, 교육 수준, 지역에 대해 가중치를 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