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6:40 (목)
기업 체감경기, 2009년 이후 최대폭 반등…”불확실성은 여전”
기업 체감경기, 2009년 이후 최대폭 반등…”불확실성은 여전”
  • 오수현 기자
  • 승인 2020.10.29 1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수입 항구 항만 무역 적자 흑자 (사진=뉴시스)

(바른경제뉴스=오수현 기자) 기업 체감경기가 바닥을 찍고 11년 반 만에 가장 큰 폭 반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충격으로 위축됐던 기업 체감경기가 나아지는 모습이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는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20년 10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10월 전산업의 업황 BSI는 74로 전월대비 10p 반등했다. 이는 2009년 4월(11p) 이후 11년6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된 영향으로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지난 1월(75) 수준까지 올라선 것이다.

 

BSI는 한은이 기업가의 현재 기업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이다. 지수가 100 이하이면 긍정적으로 답한 곳보다 부정적으로 답한 업체가 더 많다는 얘기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21일까지 전국 3천255개 법인기업(응답 2천823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업황별로 보면 제조업과 비제조업의 체감경기가 모두 호전됐다. 제조업 BSI는 79로 전월대비 11p 상승했다. 마찬가지로 2009년 4월(11p) 이후 가장 상승폭이 컸다. 지수는 2018년 6월(80) 이후 2년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제조업 중에서도 자동차 업황의 BSI가 35p나 뛰어올랐다. 자동차 부품 판매가 늘어난 영향이다. 반도체 관련 전자부품 판매 증가 등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도 6p 올랐다. 기업 규모별로 대기업(6p)과 중소기업(18p) 모두 큰 폭 상승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3년 1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달성했다.

 

한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된 가운데 제조업의 전반적인 가동률이 증가했다"며 "특히 중소기업 비중이 많은 전자영상통신, 자동차 부품 판매 등이 크게 늘어나면서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제조 수출기업(8p)과 내수기업(14p)도 큰 폭의 반등세를 드러냈다.

 

비제조업 BSI도 69로 전월대비 7p 올랐다. 지난 2009년 12월(7p)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영업활동 재개에 따른 매출 증가 등으로 도소매업 업황 지수가 10p 올랐다. 시스템 소프트웨어 판매 증가 등으로 정보통신업도 10p 올랐고, 건설수주 회복으로 건설업도 5p 상승했다.

 

다음달 전산업의 업황BSI는 전월대비 7p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제조업의 다음달 업황전망BSI는 8p, 비제조업은 7p 올라갈 것으로 관측됐다. 다만 앞으로 기업 체감경기 회복세가 이어질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한은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지속되고 있고 경제활동 중단 여부 등 여러가지 변수가 많아 불확실성이 높다"며 "기업 체감경기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기업과 가계 등 민간의 종합적인 경제상황에 대한 심리를 보여주는 경제심리지수(ESI)는 85.9로 전월대비 12.7p 상승했다. 계절변동 요인 등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도 78.0으로 전월대비 2.7p 올랐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