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6 02:55 (일)
인천 소연평도 해상서 어선 전복…"2명 구조 중 1명은 의식불명"(종합 2보)
인천 소연평도 해상서 어선 전복…"2명 구조 중 1명은 의식불명"(종합 2보)
  • 바른경제
  • 승인 2020.11.14 2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일형 기자 =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어선이 전복되면서 선원 5명 가운데 2명이 구조됐다. 이 가운데 1명은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7분께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23해리(43km, NLL 남서방 12.5해리(23km)) 해상에서 어선 A호(12t, 승선원 5명)가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사고로 A호에 타고 있던 선장과 선원 등 5명 가운데 2명이 구조됐다. 구조된 선원 중 1명은 의식불명 상태이며 현재 경비함정으로 인천으로 이송중이다.

A호는 지난 9일 전북 군산에서 출항했으며 해저의 조개류를 잡는 형망 어선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해당 선박에서 50~60대 선원들이 갑판에서 조업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나머지 실종자 3명을 찾기 위해 경비함정 11척, 해군함정 6척, 항공기 6대 등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인근 항행선박의 안전을 위해 야간 표시 등을 설치했으며 전복된 어선이 더 이상 침몰되지 않도록 리프트백(Lift Bag)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구조된 선원의 말에 의하면 작업 중순식간에 전복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자세한 사고 원인은 추후에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인천=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