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07:25 (금)
文대통령, G20 정상회의…'기업인 등 이동 원활화' 모색키로(종합)
文대통령, G20 정상회의…'기업인 등 이동 원활화' 모색키로(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0.11.22 0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첫 번째 세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한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0시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화상 회의 시스템을 이용해 G20 정상회의에 참여했다. 정상회담 1세션은 22일 새벽 1시까지 3시간 동안 진행됐다.

G20 정상회의는 당초 올해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화상으로 열리게 됐다.

G20 정상회의는 G7(미국·영국·프랑스·이탈리아·일본·독일·캐나다)과 BRICS(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MIKTA(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호주) 등이 모인 경제 선진국 간 다자회의체로 불린다.

문 대통령은 제1세션 선도 발언을 통해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 이후 전 세계가 보건과 경제 위기 극복에 함께 노력하고 있음을 평가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협력 체계인 'ACT-A' 출범, 확장적 재정 정책 단행,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의 공동 대응 조치가 세계 경제 회복의 발판이 됐다고 언급했다.

G20 정상들은 당초 지난 4월 저소득국에 대한 채무 상환 유예를 올해 연말까지 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그 유예 기간을 6개월 더 연장해 내년 6월까지 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속에서도 경제 분야에서 선방하고 있는 한국 방역 경험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방역과 일상의 공존 속에 국경과 지역 봉쇄 조치 없이도 무역과 투자의 흐름을 이어가며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한 결과 제조업이 살아나고, 수출이 다시 증가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플러스로 전환됐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이러한 성과에도 여전히 세계 경제가 불확실하다는 점을 언급하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19 완전 종식을 위한 백신 및 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세계보건기구와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 역할도 지지했다. 그러면서 개도국 백신 보급에도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G20 정상선언문에 G20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도 환영했다.

그러면서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지난 3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은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라는 문구를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바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22일 채택될 정상선언문에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간다' 문구가 포함될 예정이다. 지난 3월 공동선언문에 담긴 문구에서 한층 더 진전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위기가 격차를 키운다'는 통념을 깬다는 각오로 4차례에 걸친 재정 투입과 함께, 튼튼한 사회·고용 안전망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지역균형 뉴딜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틀 동안 진행되는 G20 정상회의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라는 주제로 2세 세션과 2개 부대행사로 나뉘어 열린다.

1세션에서 G20 정상들은 '팬데믹 극복과 성장·일자리 회복'이라는 주제로 코로나19 방역과 경제・금융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부대행사를 통해 '펜데믹 대비 및 대응' 방안에 대해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하며 복원력있는 미래' 주제로 열리는 G20 정상회의 2세션에 참석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