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5 09:05 (월)
'커밍아웃' 검사, 추미애 비판…"총장 직무배제는 폭거"
'커밍아웃' 검사, 추미애 비판…"총장 직무배제는 폭거"
  • 바른경제
  • 승인 2020.11.24 20: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성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등을 비판했다가 되레 '커밍아웃 검사'라고 저격당했던 현직 검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명령이 '폭거'라며 항의했다.

이환우(43·사법연수원 39기) 제주지검 검사는 24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법무장관이 행한 폭거에 대해 분명한 항의의 뜻을 표합니다'는 글을 올렸다.

이 검사는 "우리는 그리고 국민은 검찰개혁의 이름을 참칭해 추 장관이 향한 오늘의 정치적 폭거를 분명히 기억하고, 역사 앞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검사는 지난달 28일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그 목적과 속내를 감추지 않은 채 인사권, 지휘권, 감찰권이 남발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며 "의도를 가지고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리는 나쁜 선례를 남긴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추 장관을 겨냥했다.

이에 추 장관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검사를 두고 "좋습니다. 이렇게 커밍아웃해주시면 개혁만이 답입니다"는 글을 남겼다.

이후 최재만(47·36기) 춘천지검 검사는 "저도 '현재와 같이 의도를 가지고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리는 상황은 우리 사법역사에 나쁜 선례를 남긴 것이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저 역시 커밍아웃하겠다"는 글을 올렸고, 300명에 가까운 검사들의 지지 댓글이 달렸다.

한편 추 장관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브리핑을 열고 "매우 무거운 심정으로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국민들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윤 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집행 정지를 명령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에게 총 5개 비위 혐의가 있으며, 이와 같은 혐의를 확인하기 위한 감찰조사에도 윤 총장이 불응해 감찰 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