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5 19:05 (월)
리커창 "RCEP 개방적·포용적…더 많은 국가 참여 환영“
리커창 "RCEP 개방적·포용적…더 많은 국가 참여 환영“
  • 바른경제
  • 승인 2020.11.25 0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예성 기자 = 중국 리커창 총리가 중국 주도의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더 많은 국가의 참여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중국중앙(CC) TV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 화상으로 열린 제5차 '1+6 원탁회의'에 참석해 "RCEP은 (현재 서명국인) 15개국만의 것이 아니라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것으로, 더많은 국가들이 참여하기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중국과 한국을 비롯해 아세안 10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15개국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인 RCEP에 서명했다.

리 총리는 "RCEP 체결은 세계에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지지한다는 명확한 신호를 보냈다"면서 "RCEP과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은 서로 연결되고, RCEP은 다른 다자무역협정과도 상호 보환적이며 다자무역체계의 유익한 보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RCEP 체결은 경제세계와와 무역자유화를 추진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부연했다.

리 총리는 또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다자주의를 지키며 각국과 동주공제(한 배를 타고 강을 건너다)‘하려 하며 개방형 세계 경제를 만들고 싶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