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09:05 (수)
이시종 충북지사 "외지인 초청·타 지역 방문 자제" 호소
이시종 충북지사 "외지인 초청·타 지역 방문 자제" 호소
  • 바른경제
  • 승인 2020.11.26 1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영준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지인 초청'이나 '타 지역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오늘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500명을 넘는 등 다시 확산하고 있는 매우 엄중하고 위급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도내에서 청주(오창) 지인의 친목 모임, 충주·제천 김장담그기 등 타 지역 주민과 접촉·교류로 이틀 새 24명의 확진자가 발생, 지역 감염이 급격히 확산하는 양상"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 준수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먼저 코로나19 유입 방지를 위해 타 지역 친인척 등을 초청하는 행위를 최대한 자제해 달라"며 "방문이 불가피할 경우 마스크 착용, 식사 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했다.

또 "도내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각종 송년모임, 회식, 타 지역 여행 등과 수능 수험생들의 다중집합시설 출입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며 "공무원과 공공기관 관계자들은 불요불급한 출장·모임·회의 등은 자제 금지하고, 다른 지역으로 집단 연수, 교육 등은 취소·연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부터 우리 모두를 지키는 것은 오직 타 지역과의 이동 제한과 방역뿐"이라며 "충북도와 각 시·군은 다시 확산하는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북은 현재 도내 전역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시행하고 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음성군은 1.5단계로 상향했고, 청주와 제천 지역도 1.5단계에 준하는 거리두기 강화를 검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청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