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03:50 (목)
헝가리·폴란드 "EU 예산안·코로나19 기금 거부" 재확인
헝가리·폴란드 "EU 예산안·코로나19 기금 거부" 재확인
  • 바른경제
  • 승인 2020.11.27 04: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예 기자 = 헝가리와 폴란드는 유럽연합(EU)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회복 기금과 EU 장기 예산안을 거부하겠다고 거듭 천명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는 26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에서 만나 이 같은 입장을 담은 공동성명을 냈다.

EU는 총 1조8000억 유로(약 2373조 2640억 원) 규모의 2021~2027년 장기 예산안과 코로나19 회복 패키지를 제시하면서 '법치주의 존중'을 지원 조건으로 내걸었다.

헝가리와 폴란드는 이런 조건에 반발하며 예산안 합의를 거부했다. 두 나라는 삼권 분립과 민주주의 훼손 문제를 지적받아 왔다.

EU는 회원국 만장일치 동의를 통해 예산안을 승인한다. 헝가리와 폴란드가 이의를 제기하면서 예산안 통과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오르반 총리는 법치주의에 관한 논의를 EU 사상 최악의 경기침체 극복 문제를 다루는 일과 연계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것들을 연관시킨다면 무책임하다. 이번 위기는 신속한 경제적 결정을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모라비에츠키 총리는 EU가 제시한 조건은 EU 창립 협약에 법문화되어 있지 않다며 "바람직한 방향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런던=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