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5 18:40 (월)
고창군 '코로나19 지역관광 환경과 대응전략 모색' 토론회
고창군 '코로나19 지역관광 환경과 대응전략 모색' 토론회
  • 바른경제
  • 승인 2020.11.30 12: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학권 기자 = 전북 고창지역 관광업계 종사자들이 코로나19 시대에 급변하는 지역관광의 전략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고창군은 고창관광발전네트워크가 지난 27일 생물권보전관리센터에서 관광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고창관광발전네트워크는 지역 관광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관광인들이 만든 순수 민간단체다.

토론회에서는 한범수 경기대 교수가 ‘코로나시대 패러다임 변화 속 관광업’, 손민호 중앙일보 여행레저담당 차장이 ‘여행수요자의 행태 변화와 지역관광의 대응전략’, 정기윤 하나투어 경영기획본부 상무가 '관광업계 현황과 전망, 지역관광의 활로‘를 주제로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특색 있는 프로그램과 경쟁력 있는 상품 개발 등 지역의 대표 관광콘텐츠 발굴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수남 주민공정여행사팜팜 대표가 좌장을 맡아 진영호 고창관광발전네트워크 회장과 조용호 운곡습지생태관광협의회장, 여원경 고창문화관광재단 사무국장과 함께 자유토론을 진행했다.

유기상 군수는 "과거 관광은 '어디로 가는지'가 중요했다면 지금 관광은 '무엇을 하는지'가 중요해졌다"며 "고창관광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코로나 시대 국내 관광의 메카가 되도록 모두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은 자연환경을 활용해 면역, 건강관리, 치유·힐링 등의 고객 니즈를 반영한 ‘웰니스 관광과의 융복합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0550@newsis.com

 

[고창=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