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09:10 (수)
행안부장관 내정 전해철 "책임감 커…정부 혁신 끊임없이"
행안부장관 내정 전해철 "책임감 커…정부 혁신 끊임없이"
  • 바른경제
  • 승인 2020.12.04 1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섭 윤해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단행한 개각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에 내정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가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시기에 문재인 정부에서 중책을 맡게 돼 책임감을 많이 느끼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포함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청와대 개각 발표 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를 잘 준비해서 통과가 된다면 행안부가 갖고 있는 여러 역할을 잘 수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의원은 "당연히 가장 중요하고 필요한 것은 코로나19 방역이다. 주무부처는 보건복지부이지만 행안부 역시 중대본 2차장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방역, 좀 더 나아간다면 여러가지 재난에 대한 안전을 책임지는 행안부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제 개인적으로는 그동안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에 대한 관심도 있었고 그런 일들을 많이 해왔다"며 "좀 더 자치와 분권이 잘 될 수 있도록 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행안부가 끊임없이 해야할 것은 정부 혁신"이라며 "미래 수요를 기반한 데이터에 대해서 좀 더 앞장서서 나갈 수 있게 부처 간 협업 등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brigh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