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22:10 (수)
'이재명 지지' 민형배 "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냐 말았으면"
'이재명 지지' 민형배 "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냐 말았으면"
  • 바른경제
  • 승인 2021.01.14 1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해리 기자 = 차기 대선후보로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개 지지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이낙연 대표가 고향(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냐는 말씀은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광주 광산구을을 지역구로 둔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출신 지역이 호오(好惡)나 찬반의 기준이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함께 할 공직 후보를 선택하는 정치인에게 왜 고향 출신을 지지하지 않냐고 묻는 것은 합리적인 질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저의 입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 응원이든 비난이든 같은 무게로 듣고 저의 정치행위를 성찰하고 가다듬겠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DJ가 대통령이 될 때까지 줄곧 DJ를 지지했다. 호남 혹은 목포 출신이어서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 2002년 대선 때는 노무현 후보를 지지했다. 부산출신이어서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며 "가치와 노선을 함께 할 인물을 선택하는 것이 정치인이 걸어야 할 바른 길이라고 확신하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전날 "이 대표의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은 현실적 효용성, 정치적 의미, 당과 대권주자로서 갖고 있는 무게감 등을 봤을 때 적절치 않았다고 본다"고 이 대표를 정면 비판한 뒤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