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8 00:00 (일)
부산고용노동청, 설 앞두고 체불임금 청산 집중
부산고용노동청, 설 앞두고 체불임금 청산 집중
  • 바른경제
  • 승인 2021.01.18 1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경민 기자 = 부산고용노동청은 설을 앞두고 18일부터 2월 10일까지 약 4주에 걸쳐 '임금체불 예방 및 청산을 위한 집중지도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휴·폐업하는 사업장이 증가함에 따라 임금체불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

이에 부산고용노동청은 이 기간 4대 보험료 체납사업장 등 체불 가능성이 높은 사업장을 대상으로 임금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체불청산 기동반'을 운영해 건설현장 등 집단 체불이 발생할 경우 현장에 출동해 해결하는 한편 휴일·야간에 긴급하게 발생할 수 있는 임금체불 신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지방노동관서 근로감독관들이 비상근무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일시적인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근로자에 대한 융자제도의 이자율을 한시적으로 내려 근로자 생활안정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일시적 경영난으로 불가피하게 체불이 발생했지만 청산 의지가 있는 사업주를 지원하기 위한 '체불사업주 융자제도'의 이자율을 이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1%포인트 내린다고 부산고용노동청은 전했다.

이와 함께 체불 근로자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임금체불 생계비 융자제도'의 이자율도 같은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1%포인트 인하한다. 체불근로자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1인당 최대 1000만원 한도로 융자 지원되며, 이자율은 이 기간 2.5→1.5%로 낮춘다.

강현철 부산고용노동청장은 "근로자들이 임금 체불로 고통받지 않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