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06:20 (토)
방통위, 코로나 가짜 정보 삭제·차단 공조 체계 가동
방통위, 코로나 가짜 정보 삭제·차단 공조 체계 가동
  • 바른경제
  • 승인 2021.01.18 1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영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는 백신 등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 허위정보가 사회 불안을 초래하고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함에 따라, 관계부처·기관 간 공조체계 구축 및 민간의 팩트체크 활성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18일 밝혔다.

우선 방통위는 중앙사고수습본부·방송통신심의위원회·경찰청 등과 범정부 대응체계를 가동해 가짜뉴스를 신속하게 삭제·차단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한다고 설명했다.

방심위는 코로나 백신 관련 가짜뉴스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중수본·질병청 등의 요청이 있는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심의 후 삭제·차단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또 주요 언론사와 시민 참여를 통해 팩트체크를 실시하는 온라인 사이트 ‘팩트체크넷’에서 백신 등 코로나 관련 검증된 기사를 확인할 수 있다고 알렸다.

지난해 11월 서비스를 개시한 팩트체크넷은 국민의 제안·제보사항에 대해 전문역량을 갖춘 팩트체커(기자·전문가 등)가 팩트체크 과정 및 결과를 공유하는 국민참여형 오픈 플랫폼으로, 코로나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에 대한 검증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언론사별 팩트체크 결과가 저장·공유되는 아카이브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방통위는 코로나, 백신 등 관심 주제어별로 팩트체크된 언론 보도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민들이 팩트체크넷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방통위는 국민들이 코로나 백신과 관련한 방역당국의 공신력 있는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받을 수 있도록 방송사에 팩트체크를 활성화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