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06:35 (토)
독일, 코로나19 방역 전면 봉쇄령 2월 중순까지 연장
독일, 코로나19 방역 전면 봉쇄령 2월 중순까지 연장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0 0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미례 기자 = 독일 연방정부와 각 주 정부는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에 대비해서 그 동안 내려졌던 방역을 위한 모든 제한조치를 2월 14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연방정부와 16개 주지사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봉쇄 조처 연장 및 강화 계획을 확정했다고 독일 ntv등 국내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 결정에 따라 각급 학교나 아동보육시설 생필품 판매업소를 제외한 상점 등은 다음 달 15일까지 운영을 중단한다. 당초 이달 말까지였던 전면 봉쇄 조처를 15일간 추가로 연장하는 것이다.

사적 모임은 가구 외 1명만 가능하며, 공공교통수단이나 실내에서는 의학용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재택근무도 가능한 범위내에서 최대한 확대될 수 있도록 연방정부 차원의 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 다음 달 15일까지 1주일간 인구 10만 명당 신규확진자 수가 정부의 목표치인 50명 아래로 내려갈 수 없는 지역에서는 15km 내 이동 제한이나 통행 제한 등도 권고된다.

독일 정부는 또 여행이나 공공 교통수단 이용자들의 마스크 착용도 더 엄격히 강제할 예정이다. 감염을 보다 확실히 막기 위해서 의료용 마스크 또는 KN95/N95, FFP2 를 착용해야만 공공 교통이나 상가 매장을 이용할 수 있다.

독일의 코로나19 전담 질병관리기관인 로베르트 코흐연구소는 19일 현재 하루 신규확진자 수가 1만1369명 증가해 누적 확진자 수가 205만2028명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사망한 사람도 하루 새 989명 늘어나 4만7622명이 되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 대확산으로 전쟁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유럽 대부분 국가들은 이미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하고 접종을 시작했다.

현재 사용중인 백신 외에도 전 세계에서 237종의 백신 후보군이 개발중이며 그 가운데 64종은 이미 임상시험 단계에 들어가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이 달 15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백신 개발국가 중에는 독일, 중국, 러시아 , 영국, 미국등이 포함되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