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06:55 (토)
재재, 뇌섹녀 면모 "학창 시절 전교 1등, 이대 학생회장"
재재, 뇌섹녀 면모 "학창 시절 전교 1등, 이대 학생회장"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0 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기자 = 재재가 '뇌섹녀' 면모를 자랑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연반인' 재재, 안무가 배윤정이 출연했다.

SBS 웹 예능 '문명특급' PD 겸 MC로 활약 중인 재재는 이날 "연봉 협상을 앞둔 직장인"이라며 '문명특급'에서 스스로 칭한 '연반인'으로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학창 시절 전교 1등을 했었다"며 엄친딸 면모를 드러내 시선을 끌었다. 그는 "어릴 때는 반장, 이화여대 다닐 때는 학생회장을 했다"며 "초등학생 때부터 명예욕이 남달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공유, 정우성, 강동원 등 톱스타들의 선택을 받으며 '랜선계 국민 MC'로 떠오른 재재는 사랑받는 진행 비결로 '암기력'을 꼽았는데, 그 예시로 옥문아들의 프로필을 줄줄 읊어 탄성을 자아냈다.

또한 재재는 SBS 입사 전 "이력서만 50군데 이상 썼다"며 힘들었던 취준생 시절을 털어놨다. 특히 최종면접만 가면 탈락을 했다며 "합숙면접 25명 중 떨어진 5명에 제가 있었다. 저의 기준에 개성 있었던 사람이 떨어지는 것 같았다. '재밌다' 싶은 사람이 안 됐다"는 의견을 밝혔다.

SBS 입사 비법으로는 "2시간에 1개의 카드뉴스를 만들라고 했는데, 잘못보고 1시간에 2개를 만들어 뽑혔다"고 답했다.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연반인병'을 얻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재재는 "촬영할 때 과하게 오버하고, 집에 가서 후회한다"며 "시키지도 않은 춤, 노래를 하고 나면 '내가 연예인도 아니고 이렇게까지 할 건 아니었는데'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