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03:00 (목)
이재명, 주호영에 "공작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만 보여"
이재명, 주호영에 "공작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만 보여"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0 0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이 지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도 향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한 주 원내대표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인용하고,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다.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 말씀으로 국민의힘이 검찰개혁과 공수처에 저항하는 것이 '없는 죄 만들어 보복하던 추억 때문이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말았다"며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거다"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 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수원=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