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10:20 (토)
주호영, '文 사면 대상' 사과 요구에 "뭐가 잘못된 건가"
주호영, '文 사면 대상' 사과 요구에 "뭐가 잘못된 건가"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0 15: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광호 최서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발언하자 더불어민주당이 사과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사과할 일은 없는 것 같다"며 "사면함에 있어 사면권을 가진 입장뿐 아니라 (사면) 대상이 되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고려해달라는 지극히 순수한 얘기였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오전 당 원내대책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전날 신년 회견에서 사면론에 선을 그은 것을 두고 "현직 대통령도 시간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 대상 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늘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민주당은 "정치 보복 망언"이라며 즉각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 이야기에 발끈하던데 그럴 필요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판사 출신인 주 원내대표는 "재판도 많이 해본 사람으로서 재판 받는 사람의 입장을 이해할 때 제대로 된 판결을 할 수 있었다"며 "사면함에 있어서도 사면권 가진 입장뿐만 아니라 대상되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고려해달라는 지극히 순수한 얘기"라고 강조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의 사과 요구에 대해서도 "세상 이치가 양지, 음지가 있는데 양지에 있을 때 음지를 생각하라는 게 뭐가 잘못된 건가"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모든 가능성은 다 있는 것 아닌가"라며 "제 말에 추호의 그것(다른 뜻)도 없고 순수하게 사면 대상의 입장에서 생각해달라는 것이기 때문에 제 입장에선 잘못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자신의 경선 플랫폼 개방 제안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거절한 것을 두고 "문재인 정부와 싸우는데 제1야당은 안철수와 싸우는 것 같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당이 무엇 때문에 안 대표와 싸우겠나"라며 "야권 후보를 단일화 하는 과정에 각 당의 입장도 있을 수 있고 예비후보 입장도 있을 수 있으니 조정하는 과정 으로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야권 단일화라는 대명제에 다 동의하기 때문에 안 대표와 싸울 일이 없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의 제안에 대해서는 "우리 당은 우리 당 후보를 뽑아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 후보를 뽑겠다는 것"이라며 "거기에 따른 유불리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과 실무 협상에 대해서는 "당 안에서 정리할 텐데 어차피 단일화해야 한다면 논의해야 하기 때문에 시작은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서는 "서울시민이 평가할 문제인데 실패한 이 정권의 장관했던 분에 대한 서울시민의 엄정한 평가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westj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