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9:40 (화)
與, 공매도 연장에 무게…"2월 말이나 3월 초 결정"
與, 공매도 연장에 무게…"2월 말이나 3월 초 결정"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0 1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3월 풀리는 공매도 금지 조치를 추가적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만 공매도 금지로 인한 부작용도 고려해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2월 말이나 3월 초 최종 입장을 확정해 발표하겠다는 계획이다. 오는 3월15일이면 1년간 한시적으로 금지됐던 공매도가 재개된다.

민주당 정책위원회 관계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시장 상황을 좀 보면서 (공매도 금지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며 "제도 개선안도 준비하고 있으니 그 내용과 함께 결정하기로 했다. 아직 시간이 있으니까 2월 말이나 3월 초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매도 금지를 3개월 추가 연장하는 방안에 대해선 "검토 단계도 아니다"라며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전날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금융위 업무계획' 브리핑을 통해 공매도 재개 여부와 관련해 "속시원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현재 여당과 논의를 진행 중인 것은 없다. 2월 정기국회가 열리면 의원님들과 얘기를 할 수는 있지만, 협의하거나 의견을 내는 것은 아니고 주로 듣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당초 3월15일 재개 방침이 확고했던 금융위가 정치권과 개인 투자자의 반발에 한발 물러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정치권에서 공매도 재개는 뜨거운 감자가 됐다.

여당 내에서도 양향자·박용진·송영길·우상호 의원 등은 개인투자자 보호를 위해 공매도 금지 조치를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오기형 의원은 외국인 투자자 이탈 등 부작용을 우려해 공매도를 재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회 정무위 간사인 김병욱 의원과 당 내 경제통으로 꼽히는 김진표 의원은 주가 조작 등 불공정 행위 개선을 전제로, 공매도 제도 자체는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와 관련해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와 전반적인 우리당 분위기는 시중의 유동성과 개인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공매도 폐해를 좀 더 정리해가면서 우선 (금지 조치를) 연장하고 제도를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라며 "협의 과정에서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