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09:30 (토)
우상호 "1호선 지하화…지상에 공원·공공주택 세울 것"
우상호 "1호선 지하화…지상에 공원·공공주택 세울 것"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1 1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형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수 년 간 서울시민들이 바라던 철도 지상구간 지하화를 반드시 현실로 이루겠다"면서 1호선 지상 구간의 지하화를 공약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지하화를 통해 생긴 지상구간에 도심 녹지와 공공주택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으로 명명한 공약은 용산·동작·영등포·구로·금천·동대문·노원·도봉구를 지나는 1호선 지상구간을 지하화하는 것이 골자다.

구체적으로 ▲서울역~구로 ▲구로~온수 ▲구로~금천구청 ▲청량리~창동 구간이 대상이다. 2호선, 4호선, 경의선, 경춘선, 중앙선 등 지상구간도 단계적으로 지하화한다는 목표다.

우 의원은 "과거 여러 선거에서 철도 지상구간 지하화 공약이 나왔으나, 지키지 못했다"며 "그러나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문제인 만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 우상호가 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철도 지하화로 확보된 지상 부지는 녹지와 공공주택으로 채운다는 계획이다. 1호선 지하화 대상은 총 39㎞ 구간 28개소 정거장으로, 가용 부지만 58만㎡(17.5만평)에 달한다.

나아가 2호선과 4호선, 경의선, 경춘선, 중앙선 등의 지상구간도 단계적으로 지하화해서 역세권 고밀도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 의원은 "공사비는 약 8조원이 소요될 예정"이라며 "개발로 인한 수익금 역시 약 8조원에 이르고 주거 여건과 환경 개선 등 부수효과도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돼 사업타당성은 충분한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서울역을 유라시아 중추 교통의 관문으로 만들기 위한 서울역 통합개발도 더욱 속도를 내겠다"며 "국토부와 이견이 남아 있는 화물선 우회여부를 확정짓고 모든 노선을 지하화해 지하통합역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역사 내 수직적 환승체계를 구축해 환승시간을 절반으로 단축하고 서울역과 용산역, 여의도역 일대를 연결한 국제업무복합지구를 조성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서울의 철도 지상구간의 지하화해서 도심 내 단절과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겠다"며 "국가 중앙역인 서울역 지하화하고 인근 지역을 연결한 국제복합지구 조성해서 서울의 새로운 미래를 철도에서 시작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