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5:30 (금)
원희룡 "한·미, 갈등에서 이제는 동맹의 가치 복원해야"
원희룡 "한·미, 갈등에서 이제는 동맹의 가치 복원해야"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1 1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만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과 관련, "이제는 한·미 동맹의 가치를 복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21일 오전 페이스북에 '바이든 시대의 개막을 축하하며 소망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지난 수년간 한·미동맹은 많은 갈등을 겪었다. 동맹의 가치를 돈 문제 수준으로 떨어뜨렸기 때문이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한·미는 북한의 핵과 군사적 위협을 억제하는 목표를 공유하며 동시에 민주주의와 인권의 확장이라는 인류사적 사명을 함께하고 있다'며 "이러한 협력이 바이든∙문재인 정부로부터 시작되어 한국의 다음 정부에서 꽃을 피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기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민주주의의 회복을 이루시길 기대하며 우리의 민주주의를 되돌아본다"며 "최근 미국에서 목격된 분열, 일방적 정책 결정, 그리고 내 편 챙기기가 바로 지금 우리 대한민국에서도 목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렇기에 미국의 변화를 기대하는 마음보다 더 크게 우리의 변화를 소망해 본다"며 "세대와 빈부, 지역과 이념의 분열과 갈등이 더 이상 커지는 일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제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