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2:25 (금)
김경협 "주호영에게 '미싱' 보내라며 후원금 쇄도하는 중"
김경협 "주호영에게 '미싱' 보내라며 후원금 쇄도하는 중"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1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형 기자 = 3선 중진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미싱을 보내라며 많은 분들이 후원금을 보내주고 있다"면서 공격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용도를 모르는 분에게 보내기 보다는 더 뜻깊은 곳에 쓸 방법을 고민해서 말씀 올리겠다. 코로나 이후 과로에 시달리시는 택배 기사님들 건강 챙기시고 안전 운전하시라"고 했다.

그는 또 주 원내대표가 한나라당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인신공격으로 논란을 부른 연극 '환생경제'에서 연기를 하는 사진을 올리며 거듭 '문재인 대통령도 사면 대상이 될지 모른다' 발언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을 경악케한 '환생경제'의 배우 주 원내대표, 사과하고 자중하길 바란다"며 "'문 대통령도 사면 대상이 될지 모른다'니, 현직 국가원수를 범죄자 취급한 것이다. 퇴임 후 구속시키고 정치보복하겠다는 겁박"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그것도 평의원도 아닌 제1야당 원내대표의 입을 통해 공개 회의석상에서 나온 발언"이라며 "만약 박정희 정부나 박근혜 정부에서 국민의힘이 여당이었다면, 가차없이 '의원직 제명'을 추진했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주 원내대표의 수준 이하의 막말 퍼레이드가 계속되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의 귀를 오염시키지 못하도록 공업용 미싱을 선물로 보낸다"고 했다.

이는 '미싱으로 입을 꿰매고 싶다'는 세간의 속어를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과거 김홍신 한나라당 의원이 1998년 지방선거에서 "거짓말 잘하는 김대중 대통령의 입을 공업용 미싱으로 꿰매야 한다"고 말해 모욕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것과 유사한 발언이어서 논란을 샀다.

이에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통령께 고언(苦言)했다고 야당 원내대표 입을 꿰매겠다는 것이냐"며 "이미 20년 전 고(故) 김대중 대통령에게 쏟아진 망발을 민주당 중진의원에게서 다시 듣다니 김 대통령도 하늘에서 노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