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9:30 (금)
野 "공수처, 중립 논란 불씨 여전…처장 약속 실천 지켜볼 것"
野 "공수처, 중립 논란 불씨 여전…처장 약속 실천 지켜볼 것"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1 1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은 21일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임명으로 공수처가 공식 출범하자 "공수처가 국민적 신뢰를 얻기 위해 정치적 중립과 성역없는 수사에 대한 공수처장의 실천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수처는 야당의 후보 추천 비토권마저 제거한 만큼 정치적 중립성 논란의 불씨는 여전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진욱 처장은 미공개정보 주식 취득, 위장 전입, 편법 육아휴직 등 각종 의혹과 야당의 부적격 의견을 무릅쓰고 초대 공수처장으로 임명됐다"면서 "김 처장은 공정한 인사, 정치적 중립, 성역없는 실천 등 인사청문회에서 국민과 한 약속에 대해 실천의지를 보여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권력 눈치를 살피는 정치적 방패막이, 정권 수호처로 전락하지 않도록 지켜볼 것"이라며 "부디 '여야 아닌 국민 편'이라던 공수처장의 약속이 지켜지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서울=뉴시스]